NoNo Journal BI

N은 Nature를 상징하고, O는 지구를 상징합니다.

급속도로 발달해온 물질문명과 과학의 발달로 파괴되어가는 지구가 “NO” 라고 외치는 순간이,
사실은 지구가 이제는 자연으로 돌아오라 사람들에게 부드럽게 말하는 순간입니다.

잘못을 인식하는 순간 “NO”라고 외치면서 멈추고, 중단합니다.
그리고 잘못된 행위를 바로잡아, 다시 스위치 “ON” 하여
지구와 인간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바른 방향으로 새로운 시작을 하는 것입니다.

지금은 노노저널이, 노노캠페인이 지향하는 ‘자연 가까이’가 소중하게 여겨지는 순간입니다.

이곳 노노저널에서 NO= ON입니다. 이곳에서 멈춤은 곧 새로운 시작이 됩니다.

컴퓨터의 언어인 이진법이 0과 1로 수많은 창조를 가능하게 하는 것처럼,
우주의 생명이 ‘무’에서 ‘유’로 시작되는 것처럼,
노노저널 또한 O와 N이 수많은 ‘유’로 이어질 수 있게 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파괴되어가는 지구와 자연을 다시 건강하게 되살려 일으켜 세우고자 하는 마음을 담아,
오늘도 NONO 안에서 “멈춤과 시작, NO와 ON”의 “외침”과 “실천”이 이어져서
우리의 아이들이 이 아름다운 지구에서 다시 웃고 뛰어놀 수 있는 그 날을 소망합니다.

“우리의 미래는 지금 현재 우리의 생각과 결정과 행동에 달려있습니다.”


NoNo Journal BI

N은 Nature를 상징하고, O는 지구를 상징합니다.

급속도로 발달해온 물질문명과 과학의 발달로 

파괴되어가는 지구가 “NO” 라고 외치는 순간이,
사실은 지구가 이제는 자연으로 돌아오라

사람들에게 부드럽게 말하는 순간입니다.

잘못을 인식하는 순간 “NO”라고 외치면서 멈추고, 중단합니다. 그리고 잘못된 행위를 바로잡아,

다시 스위치 “ON” 하여 지구와 인간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바른 방향으로

새로운 시작을 하는 것입니다.

지금은 노노저널이, 노노캠페인이 지향하는

‘자연 가까이’가 소중하게 여겨지는 순간입니다.

이곳 노노저널에서 NO= ON입니다.

이곳에서 멈춤은 곧 새로운 시작이 됩니다.

컴퓨터의 언어인 이진법이 0과 1로

수많은 창조를 가능하게 하는 것처럼,
우주의 생명이 ‘무’에서 ‘유’로 시작되는 것처럼,
노노저널 또한 O와 N이 수많은 ‘유’로 이어질 수

있게 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파괴되어가는 지구와 자연을 다시 건강하게

되살려 일으켜 세우고자 하는 마음을 담아,
오늘도 NONO 안에서 “멈춤과 시작, NO와 ON”의 “외침”과 “실천”이 이어져서 우리의 아이들이

이 아름다운 지구에서 다시 웃고 뛰어놀 수 있는

그 날을 소망합니다.

“우리의 미래는 지금 현재 우리의 생각과

결정과 행동에 달려있습니다.”


(주)신영코퍼레이션 | 대표자: 최유정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박양훈

사업자등록번호: 699-81-00454 | 통신판매업신고: 2019-서울서초-0121

TEL: 02-575-7476 | FAX: 02-575-7472 | 이메일: nono@nono-journal.com | 서울시 서초구 양재천로21길 22, 1&2층 (양재동, 광명빌딩) 

CopyrightⓒSince 2020 | (주)신영코퍼레이션 All Rights Reserved.

(주)신영코퍼레이션 | 대표자: 최유정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박양훈 | 사업자등록번호: 699-81-00454 | 통신판매업신고: 2019-서울서초-0121

TEL: 02-575-7476 | FAX: 02-575-7472 | 이메일: nono@nono-journal.com | 서울시 서초구 양재천로21길 22, 1&2층 (양재동, 광명빌딩) 

CopyrightⓒSince 2020 | (주)신영코퍼레이션 All Rights Reserved.